벌써 800명 죽었다…백신도 치료제도 없는 이 전염병에 발칵

벌써 800명 죽었다…백신도 치료제도 없는 이 전염병에 발칵

베트남조아 0 165

284a01f09e9ce321901a6ac8d60cee62_1695046889_737.jpg
지난 14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다카 소재 무그다 의대병원에서 뎅기열 환자들이 치료를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방글라데시에서 열대성 전염병인 뎅기열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기후변화로 인해 모기 개체 수가 급증하면서 올해 들어 감염에 따른 사망자가 800명에 육박해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다.

16일(현지시간) AP통신이 방글라데시 정부 통계치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 15일까지 뎅기열로 인한 사망자는 778명, 감염자는 15만7172명에 달했다.

뎅기열로 인한 사망자 수는 지난해 281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지만, 올해 사망자 수는 벌써 이를 압도적으로 앞서고 있다. 


뎅기열에 걸리면 3∼8일 잠복기를 거쳐 고열, 두통, 근육통, 백혈구감소증, 출혈 등의 증상이 나타나지만 대개 1주일 정도 지나면 호전된다. 하지만 관련 백신이나 치료제는 아직 없는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방글라데시에서 올해 뎅기열 사망자가 유례없이 많이 발생하는 것과 관련해 당국의 조율된 대응 능력이 부족하다는 데서 원인을 찾고 있다. 수도 다카 소재 국영 무그다의대병원의무함메드니아투자만 원장은 뎅기열에 대한 지속 가능한 정책이 없고 많은 이들이 뎅기열 대처 방법을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다카의 일부 시민들은 당국의 미흡한 대응에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고 AP는 전했다. 다카 시내 바소보 지역 주민 자키르 후사인은 "우리 집은 뎅기열 위험 지역에 있는데 이 지역에 쓰레기와 폐기물이 (다른 지역보다) 더 많이 쌓여있다"면서 "조심하며 모기장을 사용하는데도 딸이 뎅기열에 걸렸다. 다카시 공사와 구청에서 (우리 지역에) 더 신경을 쓰고 살충제를 뿌렸더라면 뎅기열 발생을 피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최근 뎅기열과 지카, 치쿤구니야, 황열병 등 모기를 매개체로 하는 바이러스들이 기후변화 때문에 더 빠르고 더 멀리 번지고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중앙일보> 

0 Comments
베트남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