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에 리본 달지 마세요"…공항서 내 짐 늦게 나오는 이유는

"캐리어에 리본 달지 마세요"…공항서 내 짐 늦게 나오는 이유는

베트남조아 0 18

99326eef2aa022be3944077fec173f77_1717856769_8045.jpeg

"캐리어에 리본 달지 마세요"…공항서 내 짐 늦게 나오는 이유는 © 제공: 아시아경제 최승우 기자


여행가방(캐리어)에 리본 등의 액세서리를 다는 행위 때문에 오히려 공항에서 캐리어가 늦게 나오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뉴욕포스트는 5일(현지시각) ‘수화물 담당자가 여행용 캐리어에 리본을 묶는 승객에게 보내는 경고’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같이 보도했다.

뉴욕포스트는 “승객들이 위탁 수화물을 더 원활하게 찾기 위해 캐리어에 리본이나 러기지택 등을 다는 경우가 있다”며 “그러나 이런 액세서리들로 인해 수하물이 수하물 인도장에 도착하는 것이 지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람들이 가방을 식별하기 위해 묶는 리본은 수하물 검색에서 캐리어 인도를 지연할 수 있다”는 아일랜드 더블린 국제공항의 수하물 담당자의 말을 인용했다. 리본이나 캐리어에 붙어 있는 스티커 등이 없을 때 수화물이 더 일찍 도착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그는 “승객들이 캐리어 식별을 위해 묶는 리본 등은 수하물 보관소에서 가방을 스캔하는 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캐리어를 자동으로 스캔할 수 없는 경우에는 수동으로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비행기에 실리지 못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수하물 스캔 과정에서 혼동을 일으킬 수 있으니 캐리어에 붙어 있는 오래된 스티커들을 제거하고, 캐리어를 위탁 수화물에 맡기기 전 손상 방지를 위해 바퀴를 위로 올려놓으라고 당부했다.

또한 ‘마지팬’으로 불리는 과자를 캐리어에 넣으면 안 된다고도 강조했다. 마지팬은 으깬 아몬드나 아몬드 반죽, 설탕, 달걀흰자로 만든 말랑말랑한 과자로, 이는 일부 폭발물과 밀도가 비슷해 가방 검색을 위해 호출될 수 있다고 이 담당자는 설명했다.


0 Comments
베트남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