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부쩍 나이 들어 보이는 게, 손에 든 ‘이것’ 때문?

요즘 부쩍 나이 들어 보이는 게, 손에 든 ‘이것’ 때문?

베트남조아 0 14

6662990d928cf98dc65fdd7069e69f48_1718033539_9429.jpg

요즘 부쩍 나이 들어 보이는 게, 손에 든 ‘이것’ 때문? © 제공: 헬스조선


‘슬로우 에이징’은 각광받는 뷰티 트렌드 중 하나다. 슬로우 에이징이란 피부를 건강하게 관리하며 최대한 피부 노화를 늦추는 것을 뜻한다. 건강하고 천천히 나이 드는 자연스러움을 추구하고 싶다면 무엇보다 금연해야겠다. 특히 여러 오해 속에 일반담배 대신 전자담배를 찾는 이들이 많은데, 전문가들은 피부 노화의 원인이 ‘전자담배’ 때문이라고 입을 모은다.

◇열 손상 일으켜

전자담배의 열은 피부 탈수를 일으켜 칙칙하고 늙어 보이게 만든다. 전자담배에 포함된 여러 독성 화학물질이 열 손상을 일으키며 이로 인해 피부 쪽 혈류가 감소한다. 영국 데일리메일 아시야 마룰라 박사는 “전자담배를 피우면 피부 콜라겐이 분해되기 시작해 주름이 생기고 피부가 처지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전자담배 흡연으로 인한 피부 변화는 매우 눈에 띄며, 20대를 비롯한 어린 나이에도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얼룩덜룩 붉어지고 트러블까지

신체가 이러한 열 손상으로부터 스스로 회복하는 과정에서 피부가 얼룩덜룩하게 붉어지기도 한다. 피부 손상을 복구하기 위해 많은 혈류가 공급되면서 미세한 염증이 생기고 피부가 얼룩덜룩 붉어지는 것이다. 이때, 피부가 건조해지는 증상이 같이 나타나기도 한다. 피부가 건조해지면 유·수분 균형이 무너져 여드름 등 트러블이 생기기 쉽다.

◇탄력 섬유 분해해

전자담배 속 니코틴도 문제다. 영국 피부과 의사협회 바브 셔길 박사는 “니코틴은 피부를 망치는 주범”이라며 “여드름, 건선, 잡티 생성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니코틴은 피부의 탄력 섬유를 분해해 탄력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셔길 박사는 “니코틴에 더 많이 노출될수록 피부가 처지기 쉬우며 이렇게 한 번 손상된 피부는 복구가 어렵다”고 말했다. 전자담배를 비롯해서 니코틴이 함유된 모든 형태의 흡연이 피부에 악영향을 미친다. 게다가 니코틴은 흑색종 등 피부암, 구강암, 입술암 발병 위험도 높인다.

한편, 전자담배는 피부뿐 아니라 치아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전자담배 속 각종 화학물질이 치아를 더 노랗게 변색되도록 만든다.

0 Comments
베트남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