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강궤양 3주 이상 안 나으면 '이 암' 의심

구강궤양 3주 이상 안 나으면 '이 암' 의심

베트남조아 0 941

ab5e9dd15636bdeeed8bb5ee72dbaeb6_1649591954_9786.jpg 

© 제공: 헬스조선



입안에 생기는 염증을 단순히 피곤해서 생기는 '입 병'이라고 생각하고 넘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구강궤양이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면 구강암일 수 있어 한 번쯤 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다.

구강암은 흔치는 않지만 예후가 나쁜 대표적인 암이다. 잇몸, 혀, 입술, 턱뼈 등에 발생하는 암을 구강암이라고 한다. 치료를 위해 암이 생긴 부위를 잘라내면 외관이 크게 달라져 불편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많다.

구강암이 가장 잘 생기는 부위는 혀(설암)다. 그 다음으로 잇몸, 혀 밑바닥 순이다. 설암은 구강암의 약 30%를 차지한다. 혀는 잘 십히기도 하고, 치아 마모, 충치, 보철물 등에 쓸려 잘 자극받기 때문이다. 특히 자극을 잘 받는 혀 좌우 측면에 암이 잘 생긴다. 혀의 염증이 지속되고 악화되면 암이 될 수 있다.

구강암을 의심해봐야 하는 증상 8가지는 다음과 같다. ▲3주 이상 낫지 않는 구강궤양 ▲입안 부기 ▲삼키기 힘든 증상 ▲목에 만져지는 혹 ▲6주 이상 지속되는 목소리 변화 ▲구강 점막에 생긴 적색, 백색 반점 ▲잇몸질환과 무관하게 흔들리는 치아 ▲한쪽 코가 지속적으로 막혀 있는 것이다. 특히 입안에 생긴 궤양이 3주 이상 지속되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일반적인 구내염은 일주일에서 열흘 안에 사라진다.

구강암 치료는 암 발생 부위뿐 아니라 재발 방지를 위해 주위 조직 일부를 포함시켜 넓게 제거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이후 암 조직 제거 부위에 몸의 다른 부위에서 떼어낸 조직이나 인공물질 등을 이식해 기능적, 심미적인 회복을 돕는다.

구강암을 예방하려면 칫솔질을 깨끗이 해야 한다. 특히 치아 사이 틈까지 깨끗하게 닦아야 한다. 스케일링을 주기적으로 받고, 저녁 식사 후 자기 전 반드시 이를 닦는 것도 중요하다. 너무 뜨거운 음료나 음식은 삼간다. 입안 점막을 자극해 염증을 유발할 수 있고, 이것이 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

0 Comments
베트남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