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갑부는 머스크… ‘2천억 달러’

세계 1위 갑부는 머스크… ‘2천억 달러’

베트남조아 0 7075

441b4d1e82bf29d2cab78702ce9a53fc_1649505303_7824.jpg 

세계 1위 갑부는 머스크… ‘2천억 달러’



베조스는 2위로 밀려, 10억달러 이상 2,668명


세계 1위 갑부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부가 지난 1년 사이 680억 달러 이상 늘면서 세계에서 가장 많이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국의 빅테크(거대 정보기술기업) ‘군기잡기’와 부동산 부문 위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서방 세계의 제재 등으로 중국과 러시아 억만장자는 큰 타격을 입었다.

 

경제매체 포브스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22년 세계 억만장자 명단’을 6일 발표했다. 포브스가 지난 3월11일 기준 주가와 환율로 순자산을 계산한 결과 올해 재산이 10억 달러 이상인 세계 억만장자는 2,668명으로 작년 사상 최다였던 2,755명에서 87명 줄었다. 이들 억만장자의 자산 합계는 12조7,000억 달러로, 역시 작년 13조1,000억 달러보다 4,000억 달러 감소했다.


세계 1위 부자는 머스크로, 그의 순자산은 2,190억 달러로 추정됐다. 테슬라의 주가가 1년 사이 33% 급등한 덕분에 그의 자산이 680억 달러 늘며 포브스 연간 집계에서 처음으로 세계 최고 억만장자 자리에 올랐다. 머스크는 자산이 1년 사이 가장 많이 늘어난 부자이기도 했다.

 

머스크에 이어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창업자 자오창펑(631억 달러 증가)과 인도의 ‘인프라 갑부’인 가우탐 아다니 아다니그룹 회장(395억 달러 증가)도 같은 기간 자산이 큰 폭으로 늘었다.

 

그동안 세계 최고 갑부의 영예를 누렸던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조스(1,710억 달러)는 아마존 주가가 하락하고 기부도 많이 한 영향으로 2위로 밀려났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의 억만장자가 735명으로 가장 많았다. 작년 724명에서 11명 늘었다. 이어 홍콩과 마카오를 포함한 중국이 607명으로 2위를 유지했고, 인도(116명), 독일(134명), 러시아(83명)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가 91억 달러로 세계 223위에 자리했다.

 

Copyright ⓒ 한국일보


0 Comments
베트남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