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상병 의혹 키맨들 '침묵·반박'…야당 '10분 강제퇴장' 조치

채상병 의혹 키맨들 '침묵·반박'…야당 '10분 강제퇴장' 조치

베트남조아 0 21

2b0b7a00b7a6c8b0aed2a28b96d810a2_1718979735_3146.jpeg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이시원 전 대통령비서실 공직기강비서관이 21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채상병 특검법'에 대한 입법청문회에서 위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4.6.21.


정청래, 이시원·이종섭·임성근에 "퇴장하라" 호통

'김성근 리더십' 언급하며 임성근에 '자진 사직' 압박도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채상병특검법' 입법청문회에서 채상병 순직사건 수사외압 의혹의 키맨들이 잇따라 강제 퇴장 조치를 당했다.


민주당 소속인 정청래 법사위원장은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한 이시원 전 대통령비서실 공직기강비서관과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을 각각 10분씩 퇴장시켰다.

이 전 비서관은 증인으로 출석은 했지만, 공수처 수사를 받고 있다는 이유로 의원들의 잇따른 질문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고, 정 위원장은 이 전 비서관에게 일종의 '벌 퇴장' 조처를 내렸다.

임 전 사단장과 이 전 장관은 의원들의 질의 도중 여러 차례 끼어들었다는 이유로 정 위원장으로부터 같은 조치를 당했다.

이 전 장관은 김용민 의원이 "작년 국정감사 전에 도망가려고 (장관직) 사표를 냈다"는 말에 "사의 표명 배경은 탄핵 때문"이라고 즉답하며 반박했다가 퇴장됐다.

민주당 간사인 김승원 의원은 "증인들이 자기 뜻대로 상황이 돌아가지 않자 억울하다면서 계속 뻔뻔스럽게 끼어들며 변명하고 있다"며 "그렇게 말을 하고 싶으면 (증언) 선서를 하라"고 비판했다. 이 전 장관과 임 전 사단장이 나란히 증인선서를 거부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정 위원장은 "그냥 집으로 가라고 하면 본인들 좋은 일이기 때문에 10분, 20분, 30분 단위로 퇴거 명령을 하는 것"이라며 "밖에 나가서 성찰하고 오란 뜻"이라고 설명했다.

'퇴장 명령'을 받은 이들은 무뚝뚝한 표정으로 뒷문을 통해 회의실을 나간 뒤 인근 대기실에 머물렀다가 호출이 오면 증인석으로 되돌아와 앉았다.

박지원 의원은 이 전 장관이 퇴장하자 정 위원장에게 "퇴장하면 더 좋은 것 아닌가. 쉬고…"라며 "한 발 들고, 두 손 들고 서 있으라고 하라"고 농담했다. 


정 위원장은 김성근 프로야구 감독의 리더십을 언급하며 임성근 전 사단장의 자진 사직을 압박하기도 했다.

그는 "야구의 신이라는 김성근 감독을 아는가. 본인과 성만 다르고 이름은 똑같다"며 "김성근 리더십은 게임에서 지면 감독이 책임지고 물러나는 것이다. 부하 직원 탓하지 않고 '내가 책임지고 사표 쓰겠다'고 해야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화상으로 연결된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에게 '카메라 화면을 돌려보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정 위원장은 김 사령관에게 "서북도서방위사령관을 겸하고 있기 때문에 국회로 직접 부르지 않고 그곳에서 증언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며 "그렇다면 실제 회의장에 나온 다른 증인들과 동일한 조건이어야 한다. 주변에 법무 참모들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김 사령관이 "조력을 받고 있지 않다"고 답하자, 정 위원장은 "증인의 좌우로 화면을 돌려보라"고 했다.

정 위원장은 "이 말을 듣고 급히 (참모진이) 도망간 사실이 발각되면 나중에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며 "옆에 있는 사람은 누구냐"고 캐묻기도 했다.

김 사령관은 "현재 기술 조작요원 2명과 비서실장, 정책실장이 있다"며 "다 퇴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이른바 'VIP 격노설'의 진원지로 알려진 김 사령관은 이날 국회에 출석하는 대신 오후 늦게 '화상 회의' 방식으로 증언대에 섰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한혜원 기자, 오규진 기자 ⓒ 연합뉴스 

0 Comments
베트남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