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 커피서 “역한 비린내”...힐끔거리던 남성 벌인짓

여직원 커피서 “역한 비린내”...힐끔거리던 남성 벌인짓

베트남조아 0 17

7ac9e67359d87b3fb08a209d7941434c_1720453522_7306.jpeg

한 남성이 카페 직원의 음료에 무엇인가를 넣고 있다. (사진 = JTBC 사건반장) © 제공: 이데일리 홍수현 기자


카페 직원이 마시던 음료에 정체불명의 이물질을 탄 남성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돼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5일 JTBC ‘사건반장’은 지난 2일 오후 서울 용산구의 한 카페에서 찍힌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제보자인 카페 여직원 A씨는 이날 혼자 근무하던 중 자신이 마시던 커피를 내려뒀다가 잠시 후 다시 마셨는데 역한 비린내를 느껴 곧바로 음료를 모두 뱉었다고 전했다.

A씨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항상 마시는데 빨대로 딱 빨아들이는 순간 정말 역했고 비린내가 나서 삼키는 것과 동시에 뱉어냈다”며 “커피에 코를 대봤더니 처음 맡아본 냄새가 났다. 그동안 매장 커피에서는 한 번도 난 적 없던 냄새였다”고 말했다.

순간 A씨는 매장에서 수상한 행동을 한 남성 손님을 떠올렸다. 한 남성 손님이 혼자 매장을 찾아와 빵과 음료를 주문하고 1시간가량 머무르면서 눈에 띄는 행동을 했기 때문이다. 이 남성은 뭔가를 메모하거나 휴대전화를 만지면서 계속해서 A씨를 힐끔거렸다.

이 때문에 A씨는 이 남성이 자신의 음료에 장난을 친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었다.

A씨가 곧바로 CCTV를 확인해 보니 예상대로 커피에 이물질을 넣은 것은 그 남성 손님이었다.

해당 CCTV 영상에서 남성은 가방에서 뭔가를 꺼내 주머니에 넣어 카운터로 향했다. 그는 A씨가 주문을 받고 주방으로 들어간 사이에 자신의 주머니에 있던 물체를 A씨의 커피에 넣었다. 이후 남성은 자기 자리로 돌아가 A씨가 음료를 마시는 모습을 노골적으로 바라봤다.

A씨가 CCTV를 돌려보는 동안 이 남성은 홀연히 자취를 감췄다. A씨는 바로 경찰에 신고했으며, 곧 감식반이 와서 남성이 먹다 남긴 음료와 빨대, 컵 등을 수거했다.




0 Comments
베트남조아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