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세 노인, 64년 해로한 아내에게 “여보 나 갈게, 울지 마”

88세 노인, 64년 해로한 아내에게 “여보 나 갈게, 울지 마”

베트남조아 0 1776

9f5e0729eb50341a7283663b184996dd_1674740499_5903.jpg
© 제공: 서울신문  [더우인 동영상 캡처뉴스1] 


이가 거의 다 빠진 88세 중국 노인이 64년을 해로한 아내에게 “여보 나 갈게…울지 마”라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영면했다는 소식에 중국 누리꾼들이 눈시울을 적시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5일 보도했다. 특별할 것 없는 인삿말이지만 반세기 넘게 해로한 남편이 숨을 거두기 하루 전 아내에게 건넨 따듯한 당부란 얘기에 많은 누리꾼들이 감명을 받았다.


누군가 부부가 함께 한 마지막 순간을 촬영했고, 한 친척이 이 동영상을 중국의 틱톡인 더우인에 올려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친척은 지난 11일 ‘신 징 지아 유’란 이용자 이름으로 영상을 올렸는데 지난달 중국 북부 네이멍구 자치구에 있는 할아버지 집에서 촬영한 것으로 보도됐다고 미국 온라인 매체 넥스트 샤크가 전했다.

할아버지 부부의 이름은 끝내 공개되지 않았고, 할아버지의 사인도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할아버지는 다섯 살 연하의 아내에게 작별 인사를 한 다음날 눈을 감았다. 64회 결혼기념일을 함께 축하한 지 며칠 안돼서였다.

동영상을 보면 할아버지는 며느리나 손자들이 할머니를 불행하게 만들면 절대 참지 말라고 당부한다. 영상을 촬영한 이는 할머니에게 “약속해요, 할머니”라고 말한다. 그러자 옆에 있던 할머니는 울기 시작한다. 할머니는 눈물을 닦으며 “당신이 밉다. 왜 그렇게 날 혼자 놔두고 서둘러 떠나려 하느냐”고 묻는다.

그러자 할아버지는 팔을 뻗어 할머니 손을 꼭 붙잡는다. “울지 말아요. 나도 떠나고 싶지 않지만 내 선택이 아니잖소. 그렇게 오랜 세월 부부로 지냈으니 대단하오. 당신네 두 여동생을 생각해보오. 그들의 남편들은 다 50대와 60대에 죽었잖소”

친척은 “할아버지는 울지 말라고 말씀하셨지만 할머니는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매일 어린애처럼 울고만 계신다”고 전했다. 생전의 할아버지가 늘 정성껏 할머니 얘기를 들어주고 보살폈다고 했다.

누리꾼 3200만명이 영상을 공유하며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고 넥스트 샤크는 전했다. 누리꾼들은 “어떤 미사여구보다 더욱 가슴에 와 닿는 말이다”, “지극히 평범해 울림이 더욱 크다”, “늙은 부부의 사랑이 눈부시게 아름답다”는 등의 댓글을 달아 노부부의 깊은 사랑을 기리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한 더우인 이용자의 댓글이다. “할아버지는 한 번도 사랑이란 단어를 쓰지 않았지만 그의 말들은 사랑으로 가득했다. 할아버지는 자신 없이 살아가야 하는 할머니를 걱정했고, 할머니는 떠나는 남편을 바라만 보고 있을 수가 없었다. 그는 세상을 평화롭고도 존엄하게 떠났다. 그 연령대의 중병을 앓는 노인들처럼 몸에 수많은 튜브를 연결하지도 않았다. 정신도 멀쩡했고 심지어 아내를 다독거리기까지 했다.”

0 Comments
베트남조아 최신글